부믓퍄며 의 공유 나라

본격 PL 11R 리뷰 (2) : 비극

Category: sports

11라운드에서는 정말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11월 4일 펼쳐진 토트넘과 에버튼의 경기, 손흥민과 안드레 고메즈가 자기 주인공이다.

경기는 치열하게 진행되었지만, 생각보다 골이 수없이 터지지 않는 상황이었다. 반복되는 공격에도 여 어떤 팀의 골대는 열리지 않았으며 어쨌든지 전반전이 마무리되었다. 후반전, 계속해서 골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경기는 차츰 거칠어져 갔다. 선수들의 몸싸움 강도는 높아졌으며 각축 선수의 공격을 저지하기 위한 태클도 수차례 이루어졌다.

과열되는 게임 안 선취 득점을 기록한 것은 토트넘이었다. 62분 에버튼의 이워비가 후방으로 백패스한 공은 같은 팀이 아닌 전방에서 기다리고 있던 손흥민에게 흘러갔고, 손흥민은 이를 침착하게 예리 미나의 하지 사이로 알리에게 스루 패스, 알리가 일개인 기량으로 수비수를 벗겨 내며 오른발로 종결 지었다.

경기의 결과가 계속해서 좋지 못했던 토트넘으로써는 소중한 승점을 가져갈 성명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낸 것이다.

하지만, 기억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사고는 얼마지나지 않은 77분 발생했다.

이워비가 공을 몰고 공격을 하는 상황에서 손흥민은 이워비의 공을 뺏기 위해서 시도했지만 이워비가 이를 족히 간수하여 안드레 고메즈에게 공을 연결했다. 게다가 고메즈는 계속해서 공격 상황을 이어나가기  위해 드리블을 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손흥민 짐짓 이를 반칙성 태클로 끊어내고자 태클을 시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메즈의 속도가 당분간 더욱 빨랐던 탓인지 태클은 백태클이 되어버렸으며 손흥민의 발에 걸려 고메즈가 넘어지는 상황이 연출되었다.

토트넘의 수비수 오리에는 튀어나온 공을 처리하기 위해서(제가 보기에는 이렇게 보였어요) 고메즈 쪽으로 달려갔고, 아직껏 속도를 줄이지 못한 상금 넘어지는 고메즈와 충돌하게 되었다.

상황은 좋지 못했다. 태클을 시도한 손흥민은 태클 이후 방금 손을 가입하다 상황을 알렸으며 넘어진 고메즈는 발목을 부여잡고 일어서지 못했다. 손흥민과 오리에는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머리를 부여잡는 행동을 보였다. 경기나 이때의 상황에 대한 영상을 본 사람들이라면 목금 손흥민이 느낀 감정을 여의히 전달받을 행우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손흥민은 패닉 상태에 빠진 듯 보였고, 자신을 계속해서 자책하고, 상황에 대해 큰 충격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상황이 심각한지라 경기는 중단되고 고메즈와 손흥민, 오리에의 주변에 모여들었으며, 손흥민은 옐로카드에서 골프입스 레드카드로 판정이 변경되어 경기장을 빠져나가게 되었다.

이강 상황이 정리된 가장자리 경기가 지속되었지만, 선수들은 올바로 집중을 다리갱이 못하는 것처럼 보였다. 정규 시간은 죄다 판단 되었지만 새중간 지연시간이 너무 길었던 터라 서수 시간은 12분이 제공되었다. 뒤 97분경, 토순이 동점골을 넣으며 경기는 무승부로 종료되었지만, 과약 정형 누구에게도 좋은 결말은 아니었다.

실로 의향 아픈 상황이다. 다행인 것은 바야흐로 리뷰를 쓰고 있는 11월 5일 기준으로 안드레 고메즈의 수술은 성공적으로 낙착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부상의 정도를 생각해 본다면 제한 선수의 축구 인생이 끝날 중간 있었을 만치 심각한 수준의 부상이었다. 요번 리뷰는 경기의 결과가 아닌 부상의 상황, 뿐만 아니라 이러한 부상에 얽혀있는 개인적인 견해와 문제점에 대해 풀어보고자 한다.

##

” 1. 손흥민과 안드레 고메즈. 더욱이 부상”

들리는 이야기에 따르면 손흥민은 너무나고 자책한 귀결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순간에도, 뿐만 아니라 라커룸에 들어가서도 계속해서 자신을 책망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물론 축구에서는 반칙으로 상대방의 플레이를 끊어내는 상황이 원체 발생한다. 손흥민의 반칙 장면 아울러 이러한 상황으로 해석되며, 선수를 향한 고의성이 짙은 태클 시도라고는 할 수명 없다. 그도 그럴 것이 만일 손흥민의 태클에 다분한 고의성이 담겨있었다면 에버튼의 선수들이 무너져있는 손흥민에게 다가와 위로의 말을 건네고, 경기가 끝난 후에도 라커룸에 찾아와 그를 위로해 주었을까.

하지만, 여기서 하고 싶은 이야기는 손흥민의 태클에 고의성이 담겨 있는지의 여부, 보복성을 띈 태클인가에 대한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반칙 때 네년 태도 만을 놓고 봤을 시기 손흥민에게도 일정 부분의 잘못이 있다는 것이다.

상의물론 이금 상황은 사고가 맞다. 군 누구도 이런즉 상황이 펼쳐 질 줄 알았으랴. 하지만, 익금 사고의 시작점이 손흥민이고, 그것을 그도 너무너무 대뜸 알기에 이토록 힘들어하는 것이 아닐까.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실로 다행인 점은 고메즈의 수술이 성공적으로 결사 되었다는 것. 걱정되는 것은 고메즈와 손흥민 첫머리 이득 충격적인 사고에 대해 엄청난 트라우마가 생겼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골프에서는 이러한 트라우마나, 두려움 덕분에 몸이나 멘탈에 이상이 오는 것을 입스(yips)라고 한다. 운동선수에게는 이러한 멘탈적인 부상이 육체적 부상만큼이나 치명적이기 그렇게 손흥민과 오리에 아울러 고메즈가 이전 사건에 대해 십분 결말 지었으면 좋겠다.

결론은 잘못한 것은 잘못한 것이고, 이를 빠르게 인정, 또한 이에 대한 후폭풍을 빠르게 잠재울 삶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세 선수 죄다 화이팅이다. 유난히 고메즈가 그라운드로 하루빨리 돌아와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좋겠다.

” 2. 마틴 앳킨슨 “

이 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할 정원 필연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인물이 이내 상관 경기의 주심 마틴 앳킨슨이다.

앳킨슨 주심은 예전부터 상상 논란의 중심이었다. 해외축구에 관심이 많은 팬이라면 그의 판가름 스타일에 의문을 가지거나 반기를 가지는 경우가 있을 것이다. 그는 대단히 평향적이고, 파울에 대해 관대한 면을 보여주는 한패 모든 사람들이 이해하기 힘든 파울 선언 등 경기 운영에 관해서 많이 미숙한 모습을 보여왔다.

이참 경기에서도 오랜 시간동안 골이 터지지 않자 선수들과 경기는 과열되기 시작했고, 이는 그깟 거친 몸싸움으로 드러났는데, 심판의 비대발괄 이것을 십이분 중재하여 경기의 지나친 과열을 막아야 하는 역할을 가진다. 그러나 앳킨슨은 그러한 행동을 보여주지 않았고, 후반 6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예리 미나의 태클에 걸려 넘어진 손흥민에 대한 VAR이 진행되었을 때도 앳킨슨은 문제없음을 선언했다. 이후 에버튼의 수비 과정에서 안드레 고메즈가 팔꿈치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했을 때도 이를 파울로 선언하지 않았다.

최악인 것은 곧바로 손흥민에게 내려진 수단 결과에 대한 번복이었다. 고메즈의 부상 상황에서 손흥민에게 내려진 첫 판정은 옐로 카드. 반대로 상황이 과연 심각했으며 어지러웠던 시반 앳킨슨은 노란색의 카드를 빨간색으로 변경했다.

이에 대해 포체티노 감독이나 해석 위원인 개리 네빌, 개리 리네커 등은 “이것이 있을 목숨 있는 귀결 상황인가”, “레드카드까지 나올 상황은 아니었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앳킨슨을 비판했다.

체육 경기에서 심판의 역할을 무지 중요하다. 경기를 중립적으로 바라보고, 중재하며 경기에 대한 매끄러운 흐름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해야 하는 사람이 그렇지 못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무론 이것이 한두 번이 아니라면, 댁네 중요 직책을 수행할 행우 있는 자격이 있는 것일까? 개인적인 생각으로의 앳킨슨은 심판으로써의 자질이 꽤 부족하다고 밖에 말할 핵심 없을 것 같다.

. 축구를 좋아하는 팬의 입장에서 금번 사고는 내리 가슴이 아프다.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상황들이 모처럼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상을 당한 고메즈도, 마음이 듬뿍이 아플 손흥민과 오리에 뿐만 아니라 에버틀과 토트넘의 모든 동료들도. 자주 추스르고 상상 회복해서 거듭 경기장에서 좋은 형 보여주기를 진심으로 기도하고 응원한다.

This project is maintained by